창닫기

중고차매매시장 급부상, 현명한 내차 팔기 할 때 주의사항은

등록일  2016-03-11 조회수  243

지난해 신차등록 대수는 167만 대, 중고차거래 대수는 346만 대로 중고자동차시장이 신차거래량을 앞지른 지 오래다.

 

이와 같이 중고차시장의 규모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도 불구하고, 많은 소비자가 중고자동차를 구매하는데 있어서는 많은 시간과 정성을 들여 꼼꼼히 체크해보지만 내 차를 팔 땐 매입 딜러의 말만 믿고 판매했다가 제값을 받지 못해 중고자동차 거래 시 피해를 보는 경우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.

 

따라서 소비자 스스로 현명한 내차 판매 전 주의사항을 인지하고 있을 필요가 있다.

 


내 차를 판매하기 전에 중고차시세표, 견적표, 가격표 등을 통해 대략적인 중고자동차 거래시세, 가격을 알고 있어야 한다.

 

인터넷 중고차매매사이트를 보면 판매되고 있는 중고자동차 판매가격을 어렵지 않게 확인할 수 있다. 내 차의 연식, 주행거리, 옵션 등으로 비교해 비슷한 차량을 찾아서 중고차 판매시세를 확인하면 된다.

 

보통 판매되는 중고차시세의 약 80∼90% 가격이 자신이 받을 수 있는 중고자동차 판매견적과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.

 

내 차를 팔 땐 최대한 '온라인' 발품을 많이 팔아야 한다.

 

중고차매매단지를 많이 돌아다녀야 본인의 중고차량이 높은 견적, 가격을 받을 수 있다는 말은 이제 옛말이다. 이제는 인터넷 중고차매매, 판매사이트를 통하여 얼마든지 자신의 차와 비슷한 차량의 시세를 알 수 있으며 중고자동차매매사이트들에 전화해보면 어느 정도 중고차판매시세 및 정확한 중고차견적, 시세를 알 수 있다.

 

이렇듯 내 중고자동차 잘 파는 방법은 분명 존재하지만, 중고차 가격과 견적은 지역별, 중고자동차딜러별로 내 차량의 가치를 판단하는 기준이 천차만별이다. 때문에 시세를 알고 희망하는 가격에 최대한 내 차를 판매하기 위한 '온라인' 발품은 많은 수고와 비용이 동반될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.

 

한편 중고차전문기업 (주)뉴런네트웍스에서 출시한 오마이카 중고차매입 전문 사이트는 중고차판매를 원하는 고객과 매입 딜러들을 직접 연결해 줌으로 중고자동차 판매 시, 유통단계를 최소화하여 소비자들이 중고차를 판매할 때 생기는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.

 

오마이카의 관계자는 "중고차 판매시세를 참고하면 내 차량의 가격을 대략 짐작할 수 있으나 사고 유무와 주행 거리 수, 색상 등에 따라 실제 매입 딜러에게 받는 견적은 금액 변동이 있을 수 있으니 신뢰할 수 있는 중고차매매사이트 또는 전문 중고자동차매매 업자와의 상담을 통해 내차 판매를 진행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"고 전했다.

 

오마이카는 일반 중고차 매매사이트와는 달리 홈페이지(www.oh-mycar.com) 및 고객상담센터(1600-8451)를 통해 차량명, 연락처와 같은 간단한 정보만 남겨주면 전국에 제휴 되어 있는 700여 명의 매입 딜러로부터 차량견적을 받아 상위 3개 업체의 정보를 고객에게 알려주며 원하는 경우 무료방문평가서비스도 제공한다.